국내 피해자 20만명 추산···금융당국, 루나 폭락 사태 업비트 등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긴급점검
상태바
국내 피해자 20만명 추산···금융당국, 루나 폭락 사태 업비트 등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긴급점검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5.17 1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가상화폐 루나가 폭락해 전세계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든 사태와 관련 금융당국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긴급 점검에 나섰다. (사진=업비트 캡쳐)
국산 가상화폐 루나가 폭락해 전세계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든 사태와 관련 금융당국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긴급 점검에 나섰다. (사진=업비트 캡쳐)

국산 가상화폐 루나가 폭락해 전세계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든 사태와 관련 금융당국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긴급 점검에 나섰다.

금융당국은 이번 사태를 야기한 테라 플랫폼을 조사하거나 감독, 제재할 법적 권한은 없다.

하지만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투자자 현황과 국내 거래소들의 조치에 대한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에 루나와 관련한 거래량과 종가, 루나와 테라를 보유한 투자자 수, 금액별 인원수, 100만원 이상 고액 투자자 수에 대한 현황 자료를 요구했다.

또한 루나 사태에 대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대응책과 조치 및 거래소들이 판단하는 하락 원인에 대한 자료도 요청했다. 지난 일주일 새 전세계적으로 증발한 루나와 테라의 시가총액만 약 450억달러(577800억원)에 달한다.

국내 피해자는 20만명으로 추산된다.

금융당국은 루나 사태와 관련해 국내 거래소들이 적절한 대응과 조치를 했는지도 파악하고 있다. 거래소들이 투자자 보호보다 단타와 투기 목적의 투자자들이 시장에 뛰어드는 것을 방치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루나 거래가 급증하면서 수수료 수익도 함께 커졌다.

특히 업비트가 지난 1013일 투자자들로부터 챙긴 수수료만 약 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비트는 국내 거래소 중 유의 종목 지정을 가장 늦게 하는 데다 지정 후에도 입출금 거래를 중단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으며 금융당국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화)···‘최대 150㎜’ 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