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광역-기초단체장 후보, ‘똘똘 뭉쳤다’···‘일산대교 무료화’ 재추진 공동 대응 천명
상태바
도내 광역-기초단체장 후보, ‘똘똘 뭉쳤다’···‘일산대교 무료화’ 재추진 공동 대응 천명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5.15 15: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지사·파주·고양·김포시장 후보 등 한마음
타 민자도로보다 ‘통행료 10배 이상’ 비싸
파주와 고양·김포 등의 시민들로부터 빈축
김경일 후보, “시민들의 삶과 직결된 문제”
지난해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을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직접 추진해 한때 시행에 들어갔으나, 법원의 판결로 무효화돼 답보상태에 빠진 일부 광역·기조단체장과 기초의원 후보들이 재추진하고 나서 관심이다. (사진=박남주 기자)
지난해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을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직접 추진해 한때 시행에 들어갔으나, 법원의 판결로 무효화돼 답보상태에 빠진 일부 광역·기조단체장과 기초의원 후보들이 재추진하고 나서 관심이다. (사진=박남주 기자)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을 경기도내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장·기초의원 후보들이 공동 대응할 것을 천명하고 나서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를 비롯해 김경일 파주, 이재준 고양, 정하영 김포시장 후보와 광역·기초의원 출마자 등은 지난 14일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을 약속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일산대교 톨게이트 앞에서 열린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 간담회’에 참석, 일산대교 무료화를 위해 한마음으로 뛰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일산대교는 한강을 지나는 27개 다리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징수하는 유료 다리로, 민간투자사업(SOC)으로 건설됐으나, 타 민자도로에 비해 통행료가 10배 이상 비싸다는 이유로 파주·고양·김포 등의 시민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민자사업자는 일산대교 개통 1년 6개월 뒤, 국민연금공단에 매각했는데, 공단은 인수 7개월이 지나자 통행료 10%를 인상하는 등 2년 8개월 후 통행료를 또다시 인상했다.

이같은 불합리한 일산대교 통행료 문제를 해결키 위해 지난해 이재명 당시 경기도지사가 직접 나섰으나, 같은해 11월 법원의 판결로 무료화 추진은 답보상태다.

김경일 시장 후보는 “일산대교 무료화 의지를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힌 만큼, 강력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파주시민들의 삶과 직결된 문제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가장 먼저 나설 것”이라고 다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일)···곳에 따라 ‘소나기’ 최대 6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