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근로자, 파손된 프로펠러에 맞아 숨져
상태바
70대 근로자, 파손된 프로펠러에 맞아 숨져
  • 이종훈 기자  jhle2580@hanmail.net
  • 승인 2022.05.10 15: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근로자가 파손된 프로펠러에 맞아 숨졌다. (CG=중앙신문)
9일 오후 5시35분께 김포시 양촌읍 소재 송풍기 제조공장에서 70대 근로자가 파손된 프로펠러에 맞아 숨졌다. (CG=중앙신문)

70대 근로자가 파손된 프로펠러에 맞아 숨졌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35분께 김포시 양촌읍 소재 송풍기 제조공장에서 근로자 A씨가 파손된 프로펠러에 맞았다.

이 사고로 A씨는 숨졌다. A씨는 직원들과 함께 길이 10m, 지름 2m 크기의 송풍기 시운전을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A씨는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다.

경찰은 제조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 여부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일)···대체로 흐리고, 낮더위 주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오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