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종합폐기물소각시설 예타 면제 ‘국비 474억’ 확보
상태바
광주시종합폐기물소각시설 예타 면제 ‘국비 474억’ 확보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05.03 18: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 사업 ‘탄력’...2026년 준공 계획
소각·음식물 등 ‘460여톤’ 처리 규모
광주시가 추진 중인 ‘광주시 종합 폐기물 처리시설’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키로 최종 결정했다. 사진은 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광주시가 추진 중인 ‘광주시 종합 폐기물 처리시설’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키로 최종 결정했다. 사진은 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광주시가 추진 중인 광주시 종합 폐기물 처리시설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키로 최종 결정했다.

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7년 인구증가에 따른 원활한 생활폐기물 처리를 위해 자체 처리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판단, 곤지암읍 수양리 423번지 일원의 53998부지에 광주시종합폐기물처리시설사업계획을 수립해 추진했다.

이곳은 1일 소각 250, 음식물 1130, 재활용 180톤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

시는 지난 2월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신청, 재정사업평가위원회로부터 예타 면제를 받아 총사업비 1013억원 중 국비 474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오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직매립 금지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폐기물처리를 위한 공공 처리시설 설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이번 예타 면제 결정으로 광주시는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시는 적정 사업규모, 사업비, 사업방식 등을 검토하기 위한 KDI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통해 규모 및 예산이 최종 확정되면 지방재정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이행해 오는 2026년도에 준공할 계획이다.

또한, 폐기물·반입 처리로 인한 주민의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반입 폐기물 수수료의 20% 이내로 기금조성 및 지원할 예정이며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비의 20% 이내로 주민협의체와 협의해 주민 편익 시설을 설치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광주시 종합 폐기물 처리시설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확정은 시민과 함께 결집해 노력한 결과로 적기에 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