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LH 제기 ‘상수도원인자부담금 부과처분 취소소송’ 승소...157억원 지켜
상태바
화성시, LH 제기 ‘상수도원인자부담금 부과처분 취소소송’ 승소...157억원 지켜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5.03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론 중인 17억원 규모 ‘반월5지구 관련 취소 소송’ 역시 승소 예상
화성시 시립도서관이 코로나19로 인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19일부터 ‘북 테이크아웃’서비스로 도서 대출업무 재개에 나섰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화성시가 LH측이 제기한 ‘상수도원인자부담금 부과처분 취소소송’에서 승소해 시민에게 전가될 뻔한 세금 157억원을 지켜냈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중앙신문=김소영 기자] 화성시가 LH측이 제기한 상수도원인자부담금 부과처분 취소소송에서 승소해 시민에게 전가될 뻔한 세금 157억원을 지켜냈다.

3일 화성시에 따르면, 과거 LH가 반월 2지구 택지개발 과정에서 발생한 상수도원인자부담금을 반환받으려 시를 상대로 제기한 상수도원인자부담금 부과 처분 취소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고 밝혔다.

화성시 맑은물사업소와 LH는 지난 2013년 남양뉴타운 도시개발사업을 시작하면서 상수도원인자부담금 협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LH는 협약체결 2년 후인 2015원인자부담금에서 공사비용을 공제하지 않은 것은 이중부과이며 화성시 조례에서 규정하는 수돗물을 사용할 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를 상대로 상수도원인자부담금 부과처분 취소소송를 제기했다.

재판부는 2016년 내린 1심 판결에서 LH의 손을 들어줬다. 1심 재판부는 화성시는 상수도원인자부담금 70억원을 LH에 반환하라판결했다.

그러나 화성시는 소송을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202242심 판결에서 결국 승소를 이끌어 냈다. 2심에서 패소한 LH는 대법원 상고를 포기해 소송은 마무리된 상태다. 소송에서 지켜낸 금액은 약 157억원에 이른다.

시 관계자는 반월 1지구와 반월 5지구에 대한 부과처분 취소소송 역시 승소해 파기환송 후 서울고등법원에서 변론이 진행 중이라며 소송금액은 총 175000만원이라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이러한 소송을 막아내기 위해 전국 지자체 원인자부담금 담당자로 구성된 상수도원인자 연구모임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지난 2020년부터는 유사 소송을 연구하기 위해 상수도관망시설 운영관리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노력해 왔다.

이번 승소로 인해 전국에서 진행 중인 각종 분담금 부과 소송의 주요 판례로 작용’, ‘화성시 재정건전성 확보’, 시민에게 전가될 뻔한 수도요금 인상을 피하고 세금 누수를 막아내는 등의 효과를 본 것으로 시는 설명했다.

정구선 화성시 맑은물사업소장은 현재 진행 중인 4건의 원인자 관련 소송 역시 자신 있다“LH와 대기업들의 무분별한 소송으로 인한 피해를 시민들이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