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산업단지 청년교통비 지원’ 13만명 혜택···월 5만원 교통비 바우처 지원
상태바
道 ‘산업단지 청년교통비 지원’ 13만명 혜택···월 5만원 교통비 바우처 지원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2.04.26 1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업 청년 노동 여건 개선
올해 국·도비 265억원 투입
경기도는 도내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의 노동 여건 개선을 위해 ‘2022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올해 1분기 약 13만 명이 사업 혜택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가 도내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의 노동 여건 개선을 위해 ‘2022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올해 1분기 약 13만명이 사업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가 도내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의 노동 여건 개선을 위해 ‘2022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올해 1분기 약 13만명이 사업 혜택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도에 따르면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 지원사업은 산단 내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와 청년층 유입 촉진,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목적으로 경기도 등 광역지자체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교통 여건이 열악한 산단 내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만 15~24세 청년에게 버스, 지하철, 시외버스·고속버스, 택시, 주요, 전기차 충전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월 5만원의 교통비 바우처를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위해 올해 국·도비 총 265억원을 투입해 도내 104개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 중으로, 현재까지 전체 예산의 24.6%인 약 65억원의 예산집행이 이뤄졌다.

올해 1분기 사업 추진 실적을 살펴보면, 누적 지원 기업 수는 2830, 누적 지원 인원 수는 135428명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월평균 6945개 기업, 45142명이 교통비 혜택을 받은 셈이다.

가장 많은 지원이 이뤄진 곳은 반월 국가산업단지, 반월 도금일반산업단지 등이 소재한 안산시로, 누적 지원 인원 수 27858명을 기록했다.

이어 시화 국가산업단지, 시화 멀티테크노밸리 등이 소재한 시흥시가 2903, 동탄 일반산업단지, 발안 일반산업단지 등이 위치한 화성시가 19038명으로 집계됐다.

도는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을 펼칠 계획으로, 지원받길 희망하는 청년 노동자는 온라인 청년교통비 지원시스템에 접속해 회원가입 후 신청하면 된다.

송은실 산업정책과장은 앞으로도 분기별 사업 실적 모니터링과 함께 홍보를 지속해서 펼쳐 더 많은 산단 내 청년 노동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산단 내 청년 고용 활성화에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