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터널 내부도로서 60대 남성 '머리 외상' 숨진 채 발견
상태바
부천 터널 내부도로서 60대 남성 '머리 외상' 숨진 채 발견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4.24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부천시의 터널 내부도로에서 23일 오후 10시15분께 부천시 작동의 터널에서 60대 A씨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김소영 기자 | 부천시의 터널 내부도로에서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부천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15분께 부천시 작동의 터널에서 60대 A씨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으며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육안으로 볼 때 A씨는 교통사고를 당한 정황은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머리에 외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의뢰했으며 사망원인과 사고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