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실종 50대 남성, 흉기에 찔린 채 강화도서 발견 ‘사망’
상태바
서울 실종 50대 남성, 흉기에 찔린 채 강화도서 발견 ‘사망’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2.04.18 1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같은 병실을 쓰는 40대 환자를 숨지게 한 혐의로 70대 남성 A씨 살인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사진은 인천강화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서울에서 실종된 50대 남성이 강화도에서 흉기에 찔린 채 발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타살 혐의점은 없으며 스스로 자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강화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서울에서 실종된 50대 남성이 강화도에서 흉기에 찔린 채 발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1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강화군 길상면의 한 공터에서 A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됐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후 1시께 가족의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수색한 끝에 A씨를 발견했으나 위중한 상태였다.

소방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타살 혐의점은 없으며 스스로 자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흉기도 현장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한 것으로 보고 주변인을 상대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