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짐 로저스 회장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파주시-짐 로저스 회장 ‘업무협약’ 체결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4.07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투자가, 남북협력고문으로 ‘위촉’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 비전 실현 위해
‘남북관계 경색 국면’ 헤쳐갈 방향 모색
‘남북교류 활성화’ 마련 위한 계기 마련
로저스 회장, “DMZ 사라지면 교통 허브”
최종환 시장, “경제·교통·물류 도약 계기”
파주시는 7일 세계적인 투자가로 알려진 로저스홀딩스의 짐 로저스 회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방향 모색과 교류 활성화 등 ‘한반도 평화수도’ 비전 실현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는 7일 세계적인 투자가로 알려진 로저스홀딩스의 짐 로저스 회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방향 모색과 교류 활성화 등 ‘한반도 평화수도’ 비전 실현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는 7일 세계적인 투자가로 알려진 로저스홀딩스의 짐 로저스 회장을 남북협력고문으로 위촉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해 귀추가 주목된다.

시에 따르면 이날 협약은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시정 비전을 실현하고, 코로나19 및 남북관계 경색 국면에서 나가야 할 방향을 모색키 위해 평화·북한 전문가인 짐 로저스 회장을 통해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계기를 마련키 위함이다.

남북협력고문의 역할은 평화·북한 전문가로서의 남북교류협력사업 정책 제언 및 자문 평화경제특구 지정, 남북철도 건설,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 중심 파주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정책지원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생태 관광지로의 투자개발 제언 등이다.

이날 행사는 짐 로저스 회장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시정 비전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실현에 동참한다는 의지를 보여 영상을 통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짐 로저스 회장은 시의 위치와 중요성은 매우 흥미롭고, 물자와 사람이 자유롭게 오간다면 지구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곳이 될 것이라며 특히 지금은 한국이 섬처럼 고립돼 있지만 DMZ가 사라지면 파주시는 철도와 도로를 잇는 교통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종환 시장은 남북관계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하고, 대북제재가 유효한 현실이지만 파주시가 세계적인 투자사인 로저스홀딩스와의 협약을 계기로 향후 파주의 위상을 높이고, 다양한 정책 제언 등을 통해 세계적인 경제·교통·물류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짐 로저스 회장은 미국의 투자 전문가로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가로 불리며 세계를 강타한 2000년대 닷컴 버블,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세계적인 경제 위기를 예견한 것으로 유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