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신청사 부지 GB 해제 통과…내년 5월 착공
상태바
고양시 신청사 부지 GB 해제 통과…내년 5월 착공
  • 이종훈 기자  jhle2580@hanmail.net
  • 승인 2022.04.05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교동 일원 대지면적 7만3000여㎡
2025년 10월 준공 목표 2950억 투입
고양시는 신청사 예정부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지난 1일 최종 통과했다. (사진제공=고양시청)
고양시 신청사 예정부지가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됐다. 사진은 고양시 신청사 조감도. (사진제공=고양시청)

고양시 신청사 예정부지가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됐다. 고양시는 개발제한구역이었던 신청사 부지가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최종 통과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시 신청사 건립사업 추진에 가장 큰 난관으로 여겨졌던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으로써 앞으로 신청사 건립 사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그동안 고양시의 청사 건물은 38년 전 고양군 시절에 지어진 노후 청사로써 정밀안전 진단결과 D등급을 판정받았다. 업무 공간도 부족해 시청사 인근 10개 외부건물에 입주해 있어 업무 비효율 및 대민행정 서비스 질 저하 등의 문제점이 제기돼 왔었다.

신청사 건립부지는 개발제한구역으로 제한돼 있어 신청사 건립을 위한 공공청사 결정과 용도지역 변경이 금지됐으나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통해 공공청사로 도시계획시설을 결정하고 용도지역을 신청사 건립 규모에 맞게 변경 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심의를 통해 신청사 건립부지 8615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할 계획이며, 후속절차인 고양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용도지역을 변경하고 공공청사로 도시계획시설을 결정하게 되면 신청사 건립을 위한 도시계획 절차는 모두 완료된다.

고양시 신청사는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206-1번지 일원에 대지면적 73000, 연면적 73946, 총사업비 약 2950억원으로 20235월에 착공해 202510월 준공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109만 고양시민을 위한 미래지향적인 친환경 녹색 건축물이자 시민 개방형 청사로서 고양시의 상징적 랜드마크로 건립될 수 있도록 추진해 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