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尹당선인, '첫 만남' 무산···양측 간 실무협의 안 돼 일정 연기
상태바
文대통령-尹당선인, '첫 만남' 무산···양측 간 실무협의 안 돼 일정 연기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3.16 13: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원 비서실장이 나서 계속 진행
김은혜 “이유 양측 합의로 못 밝혀”
기존 청와대 다시 사용 가능 '제로'
靑 밖은 국민에게 다가간다는 의지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16일 ‘첫 만남’이 양측 간 실무협의 부족으로 추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하고 연기됐다. (사진=중앙신문DB)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16일 ‘첫 만남’이 양측 간 실무협의 부족으로 추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하고 연기됐다. (사진=중앙신문DB)

당초 16일로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첫 만남’이 연기됐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양측 간 실무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고 전했다.

실무 차원의 협의는 윤 당선인 측 장재원 비서실장이 협의자로 나서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김 대변인은 "일정을 연기한 이유는 양측 합의에 따라 밝히지 못하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절반 이하로 줄인다거나, 세종시에 제2 집무실 설치, 새로운 대통령실이 용산 국방부에 자리 잡을 수 있다는 등의 보도에 대해선 아직 검토 중이라며 답을 피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조직법이나, 청와대를 비롯한 대통령실 각 부처의 직제 개편과 관련해선 인수위원회가 아직 시작을 못했다"며 "(대통령실 이전 작업은) 용산을 포함, 여러 후보지를 놓고 검토하고 있어 오늘, 내일 말씀을 드릴 수 없다"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전이 어렵다 하더라도 기존 청와대를 다시 사용할 가능성은 '제로'라며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당선인이 정치 개혁을 선언하면서 지금의 청와대 밖으로 나오겠다고 한 것은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는 오랜 의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통이 그 무엇보다 우선이며, 확실한 것은 다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준다는 공약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사 문제에 대해선 "국익 관련 문제로, 언론에서도 신중하게 접근해주길 요청한다"며 "파견 여부와 어떤 형태로 구성을 갖출지는 결정된 게 없다"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