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GH 합숙소-대장동 사건’ 수사 촉구···“수원지검 ‘이재명 옆집 수사’ 경찰에 이첩”
상태바
국힘 ‘GH 합숙소-대장동 사건’ 수사 촉구···“수원지검 ‘이재명 옆집 수사’ 경찰에 이첩”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3.14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신성식, 선거 내내 사건 쥐고 있어”
“이 후보 배우자, 많은 음식 배달과 연관성”
“신속한 수사로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내야”
“‘부정‘ 지위고하 막론하고, 法 심판 받아야”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과 관련된 경기주택도시공사 합숙소 논란과 경기도 성남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최고위원회의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과 관련된 경기주택도시공사 합숙소 논란과 경기도 성남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최고위원회의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과 관련된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논란과 성남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정권에서 출세길을 걷던 신성식 검사장(수원지검)이 최근 이 후보의 '옆집 합숙소'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에 이첩했다"며 "후보자 검증과 관련된 중요한 사안을 신속하게 수사하진 못할 망정 선거 기간 내내 움켜쥐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대선 경쟁에 나섰던 이 후보에 대한 지원이었으며, 이러니 '정치 검찰'이란 비판이 나온다"고 부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측근이 사장으로 있는 경기주택도시공사의 합숙소가 이 후보 자택 옆집에 있던 점에 대해 이 후보의 배우자가 법인카드를 이용해 초밥 10인분, 샌드위치 30인분 등 많은 양의 음식을 배달한 것과 연관성이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했다.

따라서 그는 "부정이 있다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의 심판을 받게 하는 게 공정이고 정의"라며 "수사당국은 해당 합숙소, 법인카드, 공무원 부정 채용 의혹에 한 점 의혹을 남기지 말고 신속한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에 대한 특검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민주당이 3월 임시국회에서 이를 처리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한 만큼, 말로만 그러지 말고 대장동 몸통 규명을 위해 중립적이고, 공정한 특별검사를 임명하는 데 협력하라"고 다그쳤다.

아울러 “도둑이 도둑을 잡겠다는 꼼수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가짜 특검으로 말장난하지 말라”고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이 후보를 민주당 대표로 세워 사건을 덮겠다고 생각했다면 커다란 착각"이라며 "거대한 부정부패의 뿌리는 감싸는 게 아니라, 제거하는 게 유일한 해법"이라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