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인선’ 마무리···박지현 n번방 활동가 공동위원장 선임
상태바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인선’ 마무리···박지현 n번방 활동가 공동위원장 선임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3.13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재정비와 쇄신 책임질 비대위 인선
청년·여성·민생 통합 원칙 비대위 구성
윤호중 “사랑·신뢰받는 당으로 거듭날 터”
더불어민주당은 n번방 사건 추적단인 '불꽃'에서 활동한 박지현 여성위원회 부위원장을 공동위원장에 선임하고, 청년과 여성, 민생 통합을 원칙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n번방 사건 추적단인 '불꽃'에서 활동한 박지현 여성위원회 부위원장을 공동위원장에 선임하고, 청년과 여성, 민생 통합을 원칙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3일 n번방 사건을 추적한 활동가 박지현 여성위원회 부위원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인선을 완료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민주당은 당의 재정비와 쇄신을 책임질 비대위 인선을 마쳤다"며 "청년, 여성, 민생 통합을 원칙으로 비대위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공동 비대위원장엔 n번방 사건 추적단인 '불꽃'에서 활동한 박 부위원장이 선임됐다.

이에 대해 윤 대표는 "박 공동비대위원장은 불법과 싸우며 맨 얼굴과 실명으로 국민 앞에 선 용기를 보여줬다"며 "사회적 약자 편에서 정책 전반을 이끌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원엔 청년창업가 김태진 동네주민 대표와 민달팽이 협동조합의 권지웅 이사, 채이배 전 의원, 배재정 전 의원, 조응천 의원, 이소영 의원이 합류했다.

윤 대표는 "비록 대선에서 패하긴 했지만 끝이 아니라 새로운, 유능한 민주당을 만들어달라는 채찍으로 알겠다"며 "국민에게 사랑과 신뢰받는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