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제20대 대선’ 투표 독려
상태바
文대통령, ‘제20대 대선’ 투표 독려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3.08 14: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국민 미래 선택하는 마음으로
적극적인 참여로 집단 지성 보여야
동해안 산불 이재민들에 우려 표명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 위기감 상기
국익 최우선으로 기민하게 대처해야
靑 국무회의서 ‘모두발언’ 통해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 국무회의에서 ‘20대 대선 투표’를 독려하고, "국내를 포함한 급변하는 국제질서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사진은 청와대 국무회의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0대 대통령선거를 하루 앞둔 8"나라와 국민의 운명과 미래를 선택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투표에 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5년간 국정을 이끌어갈 대통령을 선택하는 국민의 시간"이라며 투표를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지난 4, 5일 사전투표에서 37%에 육박하는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본투표에서도 적극적인 참여로 우리 국민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전투표 부실관리 논란에 대해선 "사전투표 관리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교훈삼아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확진자들의 투표권 보장에 빈틈이 없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대유행으로 본투표에선 사전투표 때보다 훨씬 많은 확진자의 투표 참여가 예상된 만큼, 선관위는 개표가 끝나는 순간까지 관리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동해안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가 막심하지만 그나마 인명 피해가 없는 것이 매우 다행"이라면서 "무엇보다 하루 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고 상심이 큰 이재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에 정부의 역할과, 대선 당선자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우리 경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며 미래를 주도적으로 개척해 나가는 것이 정부의 시급한 과제가 됐다""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보듯이 국제질서의 불확실성이 더욱 확대되고 있고, 신냉전 시대의 도래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는 등 상황이 어디까지 확대되고, 언제까지 지속될지 예측이 어렵다"고 위기감을 상기했다.

아울러 "우리나라는 높아진 국가위상에 따라 더 많은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우리의 국력이 커져 세계적인 과제와 국제협력에 더 많은 기여를 하게 된 것은 보람있는 일이지만, 한편으론 그만큼 부담을 동반하는 일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제협력을 긴밀히 하면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기민하게 대처해야 한다""범정부 비상대응체계를 더 강화해 공급망 불안과 물가상승 등 위험 요인을 면밀히 점검해 철저히 대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단기 대응 뿐 아니라, 긴 안목을 갖고 새로운 국제질서의 재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노력도 꼭 필요한 일"이라며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의 외교와 안보에 대해선 대선이 끝나면 당선자 측과도 잘 협력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