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선거 ‘TV토론’ 활성화 돼야
상태바
각종 선거 ‘TV토론’ 활성화 돼야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2.27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주 국장
박남주 국장

다음달 9일은 대한민국 주인인 국민이 ‘5년 계약직’의 대통령을 뽑는 날이다. 어떤 후보를 채용하느냐는 오직 국민들의 손에 달렸다.

이를 두고 마땅한 후보를 물색키 위한 ‘(지상파) 방송 3사’와 한국기자협회에 이어 지난 21일과 25일엔 중앙선관위가 주관한 여야 대선 후보들의 ‘2,3차 TV토론’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은 각각 경제정책과 정치분야를 놓고 자신들의 공약을 차별화하고, 상대방을 검증하는 시간을 가졌다.

두 차례의 토론에서 엎치락뒤치락. 앞서거니 뒷서거니하는 지지율을 의식한 듯 후보들의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공방은 앞서 열린 자상파 방송 3사와 한국기자협회가 주관한 토론회 때보다 훨씬 격렬했다.

특히 이 후보의 공세가 더 격화됐다. 그는 지난 21일 ‘TV토론’ 때 경기도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에 대해 김만배씨의 녹취내용이 크게 쓰여진 전시용 패널까지 들고 나와 윤 후보를 자극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단일화 협상’이 결렬된 것을 의식이라도 한 듯 윤 후보 공격에 힘을 보탰다. 안 후보는 자신의 전문 분야인 IT분야에 대해 질문 공세를 퍼부었다. 그는 윤 후보의 답변을 들으며 "고민을 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하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모습을 연출키도 했다.

이어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부동산 정책과 보유세 등을 주제로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를 겨냥, 집중 공격을 가했다. 그는 마치 자신의 낮은 지지율을 만회라도 해보려는 듯 상대방의 답변을 막아가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처럼 각 후보들의 대선토론회는 상대방을 비난하고, 헐뜯는 ‘네거티브’ 토론회로 진행됐다. 특히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상대방을 비난키 위해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했으나, 이미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것들 외엔 특별한 내용이 없는 수준 이하의 비난전에 불과했다.

질문에 대해선 답변시간을 주지 않고 일방적으로 자기 주장만 내세우는 경우가 허다해 시청자들의 기대에 실망감만 안겨준 토론회란 지적이다.

무엇보다 노동과 부동산, 경제통으로 잘 알려진 심 후보의 일방적인 태도는 상당히 거슬리는 부분이 많았다는 평이다.

질문 내용을 제대로 파악치 못해 동문서답을 하는 등 상대방의 답변에 고개를 흔드는 무례함도 있었다. 이재명 후보는 국채관련 물음에 국채비율을 더 높여도 큰 문제가 없다고만 강조하며, 질문의 취지를 벗어나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윤석열 후보는 약점을 드러내 보기도 했다. 그는 삼성전자를 아마존이나, 구글처럼 플랫폼기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의 이같은 주장에 안 후보와 다른 전문가들은 제조업과 플랫폼 사업조차 구분치 못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주식양도세나 공정위에 대한 질문엔 "가르쳐 달라"며 아예 답변을 하지 못하는 사례도 있었다.

세 번째 토론회는 여론조사 1위인 윤석열 후보에게 세 후보의 화력이 집중됐다. 윤 후보는 그 동안의 토론에서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이번 토론회에선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토론회가 상대방의 정책검증보단 약점을 잡아내는 네거티브로 흐르면서, 중요한 정책과 관련된 주제들이 논의되지 못하는 문제점이 노출되기도 했다.

당장 우크라이나 사태로 연일 치솟고 있는 유가와 불안해진 금융시장에 대한 대처방안이나, ‘코로나‘ 이후 흔들리고 있는 국제 공급망 문제 등 시급한 현안에 대한 토론이 사실상 전무했기 때문이다.

이제 ‘TV토론회’는 단 한 차례 만을 남겨두고 있다. 네거티브로 진행된다는 지적도 있지만, 유권자들이 후보들을 검증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토론회 뿐인데, 고작 다섯 번의 토론회로 후보자를 평가하기엔 부족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후보들의 정책이나, 국정현안을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는 능력과 포용성 등 여러 가지 자질과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토론회는 부정적이기보다 긍정적인 측면이 더 많다.

유력 후보들의 ‘양자토론’도 필요하다. 4명의 후보가 고작 두 시간란 짧은 시간에 상대 후보들의 정책을 검증키가 어려울 뿐 아니라, 자신들 의 공약 전달에 한계가 있어서다.

결국 이같은 문제는 토론회를 ‘네거티브’로 진행되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네거티브가 됐든, 정책검증이 됐던 후보들의 정책과 비전을 지켜보고 평가하는 것이 유권자들의 권리이자, 그것이 바로 국리민복(國利民福)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대선 기간 토론 횟수가 적은 것은 많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래서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선 국민들의 알 권리와 후보자 선택을 위한 각종 토론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