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신문 TV] "현금다발 꺼낸 손님 모습 수상해, 112신고"...피싱지킴이 1호는 부천의 카페 여주인
상태바
[중앙신문 TV] "현금다발 꺼낸 손님 모습 수상해, 112신고"...피싱지킴이 1호는 부천의 카페 여주인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2.24 1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수법이 다양해지고 피해액이 증가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해 '피싱지킴이'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피싱지킴이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및 검거에 기여한 시민에게 부여되는 명칭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부천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60대 여성 A씨는 손님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았다.

A씨는 카페 손님인 B(30대 여성)씨가 현금을 꺼내 헤아리면서 전화통화하는 모습에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보이스피싱이라고 직감한 A씨는 112에 신속히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 C(20대 여성)씨를 검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