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보건소, ‘결핵예방의 날 캠페인’ 펼쳐
상태바
광주시보건소, ‘결핵예방의 날 캠페인’ 펼쳐
  • 임미경 기자  jasm8@daum.net
  • 승인 2018.03.22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보건소는 22일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결핵퇴치 1! 2! 3!’을 슬로건으로 결핵예방의 날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보건소는 캠페인을 통해 OECD 국가 중 결핵 발병률 1위,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결핵 의심, 결핵예방을 위한 3가지 실천 수칙을 구호로 보건소 앞 사거리에서 올바른 기침예절과 결핵검진의 중요성을 홍보했다. 또한, 시민들에게 홍보물품(마스크 및 물티슈)과 리플릿도 배부했다.

결핵은 결핵균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전염성 결핵환자는 결핵균을 전파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주요 증상은 2주 이상 기침, 발열, 수면 중 식은땀, 체중감소 등이며 해당 증상이 지속돼 결핵이 의심되는 경우 광주시보건소 결핵실로 방문하면 무료로 흉부 X선 검사 및 객담(가래)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결핵은 평소 균형 있는 영양섭취, 꾸준한 운동, 적절한 환기 등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또한 기침이나 재채기 시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가리기, 기침 후 손 씻기 등 기침예절을 지키는 것이 결핵을 포함한 호흡기 질환 확산 방지에 중요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결핵검사를 받고 호흡기 감염병 예방을 위해 기침할 땐 옷소매나 손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예절을 지켜줄 것”을 당부하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결핵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올바른 기침예절 문화 확산에 힘써 결핵으로부터 자유로운 광주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