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후보 4인 ‘3차 TV토론’서 격돌···‘경제분야’ 현안 놓고 ‘난상 토론’
상태바
여야 대선후보 4인 ‘3차 TV토론’서 격돌···‘경제분야’ 현안 놓고 ‘난상 토론’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2.22 0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추경·방역 문제 등도 ‘도마위’
李-尹, 정부의 방역 정책 두고 ‘옥신각신’
여야 대선 후보들은 21일 저녁 중앙선관위가 주관한 ‘TV토론’에서 ‘경제분야’와 관련한 여러 현안을 놓고 원색적인 비난전을 이어갔다. (사진=뉴스1)
여야 대선 후보들은 21일 저녁 중앙선관위가 주관한 ‘TV토론’에서 ‘경제분야’와 관련한 여러 현안을 놓고 원색적인 비난전을 이어갔다. (사진=뉴스1)

‘제20대 대선후보’ 4명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1일 저녁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한 첫 ‘TV토론’에서 ‘경제분야’와 관련한 현안을 두고 격돌했다.

먼저 이들 후보들은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 문제와 방역 문제를 놓고 승부수를 뜨웠다.

윤 후보는 추경 처리 문제를 들멱이며, 문재인 정부의 방역 정책을 지적하며, "민주당이 재산권 보상을 거론치 않다, 최근에서야 선거를 앞두고 손실 보상하겠다고 했다"며 "이재명 후보도 선거 이후에 ‘코로나19’ 대응이 확 바뀐다 선언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그 동안 방관해오다 여당 후보로서 집권 정부의 방역 정책 실패를 인정하는데, 그렇다면 민주당이 책임 져야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방역이 상당한 성과를 낸 것은 부인할 수 없다"며 "(대한민국이) 치명률과 사망률이 제일 낮았을 뿐 아니라, 감염자도 제일 적었고, 경제 회복률도 제일 높았다"고 되받았다.

이어 "윤 후보는 마스크를 잘 안 쓰시죠? 부인도 잘 안 쓰시고, 규칙도 안 지키신다"며 "또 신천지 (집단 감염으로) 대구에서 사람이 죽어 나갈 때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 등 국가 방역에 가장 비협조적인 분이 방역 성과를 지적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윤 후보가 '이재명 후보도 문재인 정부의 실패를 인정하고, 방역 정책을 확 바꾸려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지금 ‘코로나19’는 빨라지고, 치명률이 낮은 존재가 됐기 때문에 방역체계를 바꿔야 한다"며 "보로 홍수를 못 막는 것처럼, 새로운 것을 찾아 유연하고 스마트하게 바꾸자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잘한 것은 승계하고, 부족한 것은 고치고, 필요한 것은 더 하자는 것"이라며 "국민의힘도 방해만 하지 말고 협조 좀 해달라"고 충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9일, 금)···낮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