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장동 "김문기 사망사건"···‘타살 혐의점 없어’
상태바
경찰, 대장동 "김문기 사망사건"···‘타살 혐의점 없어’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02.21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관련 수사를 받던 중 숨진 채 발견된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55)의 사망사건에 대해 경찰이 ‘타살 혐의점 없음’으로 종결 처리했다. (사진=중앙신문DB)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관련 수사를 받던 중 숨진 채 발견된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55)의 사망사건에 대해 경찰이 ‘타살 혐의점 없음’으로 종결 처리했다.

분당경찰서는 김씨의 사망원인 규명에 나선 서울과학수사연구소로부터 ‘목맴에 의한 질식사’라는 부검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고인의 행적조사 및 현장조사, 부검결과 등을 토대로 김 처장 사망에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내사(입건 전 조사) 종결했다.

김 처장은 지난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았다. 그는 지난해 12월21일 오후 8시21분께 성남시 분당구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 처장은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당시 평가위원으로 참여한 바 잇다. 시행사 성남의뜰에서 공사 몫의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다.

그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공모사업 지침서와 사업협약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은 배경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과 검찰의 조사를 받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