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기술개발 어려움 ‘경기도 기술닥터’가 해결
상태바
중소기업 기술개발 어려움 ‘경기도 기술닥터’가 해결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2.13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소재 중소 제조기업 대상, 1대 1 맞춤형 현장기술애로 컨설팅 제공
6일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가맹점 사전접수를 한 결과, 당초 목표인 3000건보다 약 20% 많은 총 3699건이 6주 만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현장 기술애로 해결을 지원하는 ‘2022년 기술닥터사업’을 시행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지역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어려움을 ‘경기도 기술닥터’가 해결할 전망이다.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현장 기술애로 해결을 지원하는 ‘2022년 기술닥터사업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도에 따르면, 경기도 기술닥터사업은 제품개발 및 공정개선 등 다양한 현장의 기술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분야별 전문가 기술닥터가 단계별로 11 현장 중심 맞춤형 지원을 펼치는 사업으로 지난 2009년 시작됐다.

이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로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자금·인력 부족으로 적기에 대응하기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 가뭄의 단비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청기업은 단계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고 기술닥터가 신청기업을 방문해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현장애로기술지원기술닥터가 4개월간 심도 있는 지원으로 공정개선이나 시제품 제작을 돕는 중기애로기술지원기술지원 과정에서 시험분석, 설계 및 시뮬레이션 등을 지원하는 단계별 검증지원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실제로 파주시 소재 환기시스템 A제조사는 기술닥터의 도움으로 기존제품과 차별화를 둔 세척 가능 환기시스템개발에 성공했다. 아이템을 실제 제품에 구현할 수 있도록 장치 개발부터 디자인까지 전 과정을 기술닥터와 함께 했다. 제품을 출시한 이후 20187명이었던 직원은 지난해 17명으로 늘어났고, 수주 예상 금액도 600억원에 이를 만큼 공기 순환 관련 전문 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가 초래할 비대면, 디지털 경제 시대에 경기도 중소기업이 선도적으로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 중심의 기술지원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하는 2022년 기술닥터사업은 14일 사업공고를 시작으로 경기도 소재 중소 제조기업이면 생산품에 구애받지 않고 간편하게 기술닥터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해 신속하게 현장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신청 관련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과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 일반공고란 또는 기술닥터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한편, 2009년부터 지금까지 약 11000건의 현장 기술애로사항을 해결해온 경기도 기술닥터사업은 중소기업의 기술력 강화 및 매출 증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이를 벤치마킹, 2020년부터 기술닥터제를 전국에 도입해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