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딸이 과거 귀신 쫓는다고 촛불 켜”…부천 아파트 화재원인 퇴마의식
상태바
“숨진 딸이 과거 귀신 쫓는다고 촛불 켜”…부천 아파트 화재원인 퇴마의식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2.09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부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20대 여성 1명이 숨지고 주민 11명이 부상을 당한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숨진 여성이 퇴마의식을 진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지난 7일 부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20대 여성 1명이 숨지고 주민 11명이 부상을 당한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숨진 여성이 퇴마의식을 진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사진은 불에 탄 아파트 내부.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지난 7일 부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20대 여성 1명이 숨지고 주민 11명이 부상을 당한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숨진 여성이 퇴마의식을 진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9일 소방당국과 부천소사경찰서에 따르면 숨진 20대 여성이 퇴마의식을 했다는 가족들의 진술이 나와 경찰이 진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1층 방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A씨는 화재 당시 아버지 B(60대)씨와 함께 집에 있었다.

B씨는 “딸이 지내던 방에서 연기가 나와 딸을 구출하려 했지만 잠겨있었다”면서 “과거에 딸이 귀신을 쫓는다면서 촛불을 켜놓은 적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직인 A씨는 부모와 함께 생활했으며 불이 났을 당시 어머니 C씨는 다른 곳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최초 A씨의 방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했으며 화재원인에 대해 감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A씨가 퇴마의식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지만, 이번 화재도 퇴마의식과 관련이 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오후 4시6분께 부천시 송내동 5층짜리 아파트 1층에서 불이 나 20대 여성이 숨지고 주민 11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부상을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