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힘에 ‘4자 토론’ 참여 촉구···양자 토론 고집시, 또다시 토론 무산
상태바
민주당, 국힘에 ‘4자 토론’ 참여 촉구···양자 토론 고집시, 또다시 토론 무산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27 14: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민, ‘4자 토론’ 회피 수단 아닌지?
4자 토론 병행···양자 토론 하자 제안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다자 토론’을 반대하고 ‘양자 토론’을 주장 것과 관련, 성사를 목전에 둔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하라며 양자 토론을 거부했다. (사진=중앙신문DB)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다자 토론’을 반대하고 ‘양자 토론’을 주장 것과 관련, 성사를 목전에 둔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하라며 양자 토론을 거부했다. (사진=중앙신문DB)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또다시 양자토론을 주장한 것과 관련,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가장 빠른 시일인 오는 31일 4자 토론이 이뤄져야 한다“며 ”윤석열 후보가 제안한 새로운 양자 토론은 4자 토론과 함께 병행해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민 단장은 법원이 전날 대선후보의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을 거론하며 "4자 토론을 회피하려는 수단으로 양자 토론을 사용하는 것 아닌가하는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원의 가처분 결정문만 보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에 토론 기회를 주지 않는 상황에서 양자 토론만 고집하면 또다시 (토론이) 무산될 수 있다"며 "목전에 다다른 4자 토론을 하고, 이와 병행해 양자 토론을 하면 그런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양자 토론의 명분으로 '이재명 후보와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와의 양자 토론'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김동연 후보는 공직선거법상 토론 기준인 지지율 5%가 되지 않는다"며 "이번 가처분 결정에서 좀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화성시, 오는 7월부터 ‘어르신 목욕비, 이·미용비’ 지원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
  • 화성시, 5월 말까지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