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미세먼지 경보 시기, 공기정화 식물을 키워 보자
상태바
잦은 미세먼지 경보 시기, 공기정화 식물을 키워 보자
  • 김완수 교수  wsk5881@naver.com
  • 승인 2022.01.24 1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완수(국제사이버대학교 웰빙귀농조경학과 교수, 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완수(국제사이버대학교 웰빙귀농조경학과 교수, 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임인년 새해도 오미크론 사태로 코로나는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게다가 요즘은 하루가 멀다 하고 미세경보까지 발령되면서 활동은 더욱 위축되고 건강 걱정은 점증되고 있다.

미세먼지가 계절과 시간을 초월해서 하늘을 점령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다고 미세먼지에 안전한 것은 아니다. 실내에도 포름알데히드, 벤젠과 같은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으로 공기가 오염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국립환경과학원, 2006자료에 의하면 먼지는 입자의 크기에 따라 지름이 10이하인 미세먼지(PM 10)와 지름이 2.5이하(PM 2.5)인 초미세먼지로 나뉜다. 장기간 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져 감기, 천식, 기관지염 같은 호흡기 질환은 물론, 심혈관 질환, 피부 질환, 안구 질환 등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다. 특히, 직경 2.5이하의 초미세먼지는 기관지 및 폐 깊숙이 침투해 각종 질환을 유발한다.

창문 열기가 걱정스럽고 실내 환기가 걱정된다면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물질 제거에 탁월한 공기정화식물을 활용해보는 건 어떨까?

아레카야자는 대표적인 공기정화 식물이다. 줄기와 잎자루가 황색이어서 황야자라고도 알려져 있으며, 가장 인기 있고 기품 있는 관엽식물이다. 미우주항공국(NASA)에서 포름알데히드 제거 능력이 가장 우수한 식물로 선발할 만큼 공기정화에 탁월하다. 크기는 1m 이상이며 음이온과 실내 습도를 높이는데 우수한 능력을 갖고 있어 거실에 두기에 좋다. 가정에서 1.8m 크기의 아레카야자는 천연 가습기라고 불릴 만큼 하루 동안 약 1리터의 수분을 공기 속에 내뿜어 가습효과도 뛰어나다. 또한 실내 환경에 대한 적응력이 매우 높으며 잎의 곡선과 직선이 매우 조화롭고 아름다워서 관상용으로도 좋다.

스파티필름은 공기정화식물 중에 꽃이 달리는 가장 대표적인 실내식물이다. 스파티필름은 넓고 얇은 잎이라는 뜻이며, 최고의 실내식물로 꼽을 만한 특성을 모두 지니고 있다. 열대지방의 분위기를 자아내는 윤기 있고 싱싱한 녹색 잎이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실내에서 꽃을 피우는 관엽식물이기에 인기가 높다. 또한 미세먼지와 더불어 알코올, 아세톤, 트리클로로에틸렌, 벤젠, 포름알데히드 등 다양한 공기 오염물질 제거 능력이 뛰어나며, 관상 가치가 높고, 실내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공기정화능력이 뛰어난 만큼 새집이나 도로변 주택·사무실에서 오염된 공기를 정화할 목적으로 키우면 좋다. 햇빛이 없는 곳에서도 15일 이상 견딜 수 있어 지하 공간에서 키울 수도 있다.

스투기는 열대 아프리카 동북지역이 원산지로 잎은 원통형이다. 1m까지도 자라며, 오이처럼 잎이 둥글게 말리면서 길쭉하게 자라는 것이 인상적인 식물이다. 밤에 공기 중의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능력이 있어 침실에 두면 좋다.

틸란드시아는 자일렌 제거량이 최상등급이고, 미세먼지 제거능력이 우수한 공기정화식물이다. 미세먼지와 자일렌 등의 새집증후군 원인물질 제거효과에 우수하기 때문에 거실에 놓을 경우 새집증후군 완화효과가 탁월하다. 틸란드시아는 착생식물로, 나무둥치에서 자라며 밝은 그늘에서 성장한다. 또한 나무 같은 곳에 착생하여 공중에 매달려 생존하기 때문에 공중 식물이라고도 불리며 흙에 심지 않아도 키울 수 있다.

테이블야자 는 테이블에 올려서 키울 수 있을 정도로 소형이기 때문에 테이블야자라고 불린다. 매우 느린 속도로 자라지만 병해충에는 강하다. 테이블 야자는 페인트, 니스처럼 화학적 유독가스를 정화하는데 탁월하며, 새집에서 나오는 유독 물질 제거 기능과 화장실 암모니아 및 화학적 유독가스 정화 능력이 탁월해 이사나 집들이 선물로 많이 이용된다.

붉은 열매가 바다 속의 산호를 닮았다고 해서 그 이름이 유래한 산호수는 미세먼지·초미세먼지 제거능력이 탁월하다. 음이온·습도 발생량도 우수해 공부방에 두면 집중력 향상과 실내 습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공기정화식물 가운데 가장 관리하기 쉬운 식물로 손꼽히는 스킨답서스는 미세먼지뿐 아니라 일산화탄소 제거능력도 뛰어나다. 스킨답서스의 능력을 십분 활용하려면 주방에 두는 것이 가장 적합하다. 가정에서의 일산화탄소는 요리할 때 가장 많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끝으로 벵갈고무나무는 공기정화식물 중에서 음이온을 가장 많이 발생시키는 식물이다. 식물에서 발생한 음이온은 양이온을 띤 공기 중 미세먼지와 결합하면서 바닥으로 가라앉는다. 따라서 음이온 발생량이 많을수록 그만큼 많은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다.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는 시기에 온 가족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공기정화 식물인 반려식물을 키우는 지혜를 가져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다음 메일 수·발신 장애 발생..2시간30분째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