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소방관 3명 순직 평택 물류센터 화재사고 관련자 21명 입건
상태바
경찰, 소방관 3명 순직 평택 물류센터 화재사고 관련자 21명 입건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1.21 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 안개와 미세먼지가 심했던 9일 오전 물류센터 건물 앞쪽이 화마에 그을려진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종대 기자)
소방관 3명이 순직한 평택 물류센터 공사장 화재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공사 관계자 21명을 형사 입건했다. (사진=김종대 기자)

소방관 3명이 순직한 평택 물류센터 공사장 화재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공사 관계자 21명을 형사 입건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업무상 실화 등 혐의로 물류센터 시공 관련 5개 업체 직원 21명을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입건자들은 시공사, 감리업체, 협력업체 등 직원들이다. 이들은 화재 당시 현장 작업에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법인은 아직 입건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경찰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인 상황이지만 작업 과정에 불이 난 것으로 판단해 입건했다.

화인에 대해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감식 결과를 토대로 정확히 규명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7일 물류센터 시공사와 감리업체, 하청업체 등 6개 업체 12곳에 대한 압수수색과 함께 공사 관계자 14명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어 12일에는 발주사 등 5개 업체 9개소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한 바 있다.

화재는 지난 5일 오후 1146분 평택시 물류센터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해 약 19시간만인 6일 오후 719분 진화됐다.

진화 작업이 이어지던 6일 오전 건물 내 인명 수색에 투입됐던 119구조대원 3명이 숨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