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23세 근로자 이선호씨 사망사고 관련자 모두 집행유예 선고...유족에 합의금 12억
상태바
평택항 23세 근로자 이선호씨 사망사고 관련자 모두 집행유예 선고...유족에 합의금 12억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1.14 1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가 SBS를 상대로 ‘집사부일체’ 이재명 경기도지사 방송편을 방영 금지해달라며 법원에 낸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사진=중앙신문DB)
지난해 평택항에서 작업 중 사망한 이선호씨 사고 관련 과실이 있는 업체 관련자들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사진=중앙신문DB)

지난해 평택항에서 작업 중 사망한 이선호씨 사고 관련 과실이 있는 업체 관련자들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23세였던 이씨는 지난해 4월 평택항에서 컨테이너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해 숨졌다.

수원지법 평택지원 형사1단독(판사 정현석)은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원청업체 '동방' 평택지사장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울러 이 회사 팀장과 대리에게 각각 금고 5월과 6, 하청업체 직원과 사고 당시 지게차를 운전한 기사에게 금고 4월과 8월을 각각 선고했으며 이들 모두에게 형 집행을 2년 유예했다.

또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동방 법인에는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가 집행유예 판결을 한 배경은 '유족과의 합의'가 감경 사유인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근로자 등 노무를 제공하는 사람의 생명·신체를 위한 안전한 작업환경을 보장할 것,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조치 의무를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시했다.

그러면서 "회사 측이 유가족과 합의하고 피해 회복을 위해 진지하게 노력한 점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합의금을 12억원으로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유족은 처벌을 원하지 않기로 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전 발생한 사고라는 점도 집행유예 판결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판결 이후 이선호님산재사망사고 대책위원회는 "구형과 선고 모두 가벼웠다. 산재사망사고에 면죄부를 주는 재판이자 생명과 안전에 무책임한 재판"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9일, 금)···낮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