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인천지역 공급아파트 4만 2천세대...지난해에 2배
상태바
올해 인천지역 공급아파트 4만 2천세대...지난해에 2배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1.13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자유구역·재개발·재건축 물량
3기 신도시·검암역세권 3천호 공급
인천시가 환경부에 적극 건의한 결과 올해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설치·지원 사업비로 6억6100만원(국비 3억9600만원)을 추가 확보해, 총 1만1045가구에 보조금 지원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는 건설 중인 공동주택 현황 분석을 통해 올해에는 4만2000 호가 입주해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입주물량 대비 역대급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올해 인천지역 아파트 공급 물량이 최근 5년 대비 최대치가 될 전망이다.

13일 인천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인천지역에서 건설 중인 아파트는 올해에만 42000 호로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입주물량 대비 역대급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인천시 아파트 입주물량은 주택공급통계시스템(HIS)에 따르면 201719686호에서 20182720호로 비슷했지만 201913679호 및 202011429호로 감소됐다가 2021288호로 증가됐으며, 2022년에는 41943호로 작년 물량의 배 이상이 될 전망이다. 이는 경제자유구역, 검단신도시, 재개발, 재건축 등에서 입주물량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주택공급속도 제고를 위해2022년에는 공공부문에서 3기 신도시(계양)와 검암역세권에서 사전청약 3000 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도시개발사업, 민간분양, 공공주택 등에서 활발히 주택공급을 진행해 2023년은 38단지 45000 , 2024년은 33단지 28000 , 2025년은 53단지 7만 호 등, 2025년까지 185000 호 이상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정이섭 인천시 주택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주택공급을 통해 주택난 해결에 기여하는 한편, 부동산 거래동향 등을 모니터링해 부동산시장 안정화에 적기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