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연락두절’···여영국 대표, 숙고기간 길어질 수도
상태바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연락두절’···여영국 대표, 숙고기간 길어질 수도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13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사퇴론’···어떤 판단 하든 존중
沈후보 믿기에 사퇴할 가능성 일축
선거대책위원, 상황 인식 전원 사퇴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의 일정 중단으로, 숙고 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어 대선 판도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심 후보의 '녹색 경제(그린노믹스, Green-nomics)' 공약 발표 모습. (사진=뉴스1)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의 일정 중단으로, 숙고 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어 대선 판도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심 후보의 '녹색 경제(그린노믹스, Green-nomics)' 공약 발표 모습. (사진=뉴스1)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일정 중단에 들어간 심상정 대선후보의 숙고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심 후보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심 후보 의원실은 후보와 소통이 되고 있는지 보러 왔는데, 역시 심 후보의 전화기가 꺼져 있어 소통이 안 돼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의 숙고가 언제쯤 종료될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 "좀 길어질 수 있다"며 "하루, 이틀 선거운동을 더 한다고 후보가 거기에 마음을 쓰지는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여 대표는 "작년 11월 첫 번째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을) 발표할 때 1월에 2차 선대위를 구성키로 했었다"며 "만만치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2차 선대위를 구성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아 후보와 상의하려 했는데 전날 '숙고에 들어가겠다'고 말해 당황스러웠다"고 설명했다.

후보 사퇴론에 대해선 "어떤 판단을 하시든 당은 판단을 존중하려 한다"면서도 "그 동안 후보께서 대선 출마가 자신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몇 번을 말씀하셨다는 점에서 심 후보를 믿는다"며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한편 이동영 선임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당 선대위는 현재의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대선 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이 일괄 사퇴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일)···흐리고 비 ‘한때 소강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