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산속 공사장서 굴삭기에 맞은 ‘60대 작업자 중상’
상태바
양평, 산속 공사장서 굴삭기에 맞은 ‘60대 작업자 중상’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01.11 2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강하면 전수리의 산속 공사현장에서 굴삭기 바가지가 떨어지면서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가 맞아 중상을 입었다. (CG=중앙신문)
양평군 강하면 전수리의 산속 공사현장에서 굴삭기 바가지가 떨어지면서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가 맞아 중상을 입었다. (CG=중앙신문)

양평의 한 산속 공사 현장에서 굴삭기 바가지가 떨어지면서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가 맞아 중상을 입었다.

1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전 930분께 양평군 강하면 전수리의 산속 공사현장에서 굴삭기 바가지가 떨어지면서 1.5미터 아래에서 작업을 하고 있던 A(50)의 좌측 어깨를 충돌했다.

A씨는 호흡곤란을 호소하다 출동한 소방구조대에 의해 인근 광주소재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양평소방서 관계자는 최초 포크레인 바가지에 사람이 맞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좌측 어깨가 심하게 다쳐 산소를 공급하며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