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의 아버지, 숨진 채 발견 ‘금괴 은닉 혐의’
상태바
회삿돈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의 아버지, 숨진 채 발견 ‘금괴 은닉 혐의’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11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경찰서는 파주·고양 일대 농가에 주차해 둔 트랙터 5대 시가 3억 원 상당의 농기계를 훔쳐 해외에 수출한 외국인 2명을 검거해 구속했다. 사진은 파주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 A(69)씨가 공원 주차장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파주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 A(69)씨가 공원 주차장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11일 오후 5시께 파주시내 공원에 주차된 차량 내부에서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하던 경찰이 발견했다.

A씨는 전날 오후 서울 강서경찰서의 압수수색으로 금괴 1kg 254개가 발견돼 압수 당하자 심적 부담을 강하게 느낀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금괴 은닉을 도운 혐의로 입건했으며 이날 소환조사할 예정이었다. 그러자 A씨는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경찰은 A씨의 죽음에 타살 흔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극단 선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망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