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3명 사망 화재’...경찰, 물류센터 관련 업체 12곳 압수수색
상태바
‘소방관 3명 사망 화재’...경찰, 물류센터 관련 업체 12곳 압수수색
  • 김종대·김유정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1.07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관 3명이 사망하는 인명피해를 낸 평택시 청북읍 팸스 물류센터(냉동창고) 신축 현장 화재는 안전불감증이 빚은 또 한 번의 인재(人災)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사진=김종대 기자)
소방관 3명이 사망하는 인명피해를 낸 평택시 청북읍 팸스 물류센터(냉동창고) 신축 현장 화재는 안전불감증이 빚은 또 한 번의 인재(人災)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사진=김종대 기자)

경찰이 소방관 3명이 순직한 평택 팸스 물류센터 신축공사장 화재 사고의 과실 여부 관련 시공사와 감리회사, 하청업체 등에 대해 강제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7일 시공사, 감리회사, 하청업체 등 총 12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A시공사 등 12곳은 서울과 경기도내 곳곳에 위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총 45명의 수사관 일부씩 나눠 각 업체로 보내 관련 서류와 저장매체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경기남부청은 전날 강력범죄수사대 인력 등 총 73명으로 구성된 수사본부를 편성했으며 현장감식도 진행할 예정이다.

공식 현장감식은 다음 주 초 진행된다. 경기남부청 과학수사대를 비롯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이 참여한다.

아울러 순직한 소방관 3명에 대한 사망원인 규명을 위해 부검도 진행하고 있다.

김종대·김유정 기자
김종대·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화)···‘최대 150㎜’ 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