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은 임기 ‘가장 긴장할 때’···새해 첫 국무회의서 모두발언 통해 강조
상태바
文대통령, 남은 임기 ‘가장 긴장할 때’···새해 첫 국무회의서 모두발언 통해 강조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04 15: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격변 시대···헤쳐나갈 중차대한 시기
‘높은 무역수치’···기업·국무위원에 감사
물류난·공급망 리스크 철저 대비 당부

제2의 요소수 사태 또 벌어지면 안돼
‘수입 의존도 높은 품목’ 대응력···강화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새해들어 첫 번째로 열린 영상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청와대)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새해들어 첫 번째로 열린 영상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정부의 임기가 4개월 남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역설적으로 말하면 지금이 가장 긴장해야 할 때"라고 상기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 위기가 엄중하고 대격변의 시대를 헤쳐나가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라며 "마지막까지 비상한 각오로 끝까지 책임을 다하는 정부가 돼 달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국내적으론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방역과 의료 대응, 소상공인들에 대한 보상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대외적으론 세계 경제의 구조적 변화와 불확실성에 따른 범정부 차원의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기록적인 무역 수치를 기록한 것을 치하하고, 기업들과 국무위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보호무역, 기술패권, 탄소중립과 디지털 전환 등 급변하는 무역질서와 통상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물류난과 공급망 리스크에도 철저히 대비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공급망 안정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달라"며 "이 문제는 일시적이거나 우발적인 문제가 아니고 상시적으로 잠재된 구조적 위험 요인이 됐다"며 제2의 요소수 사태가 벌어지지 않게 하라고 지시했다.

이 밖에 특정국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한 점검체계를 강화하고, 국내외 생산기반 확충. 수입선 다변화, 기술 개발 등 중장기적 차원의 대응력을 강화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