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
상태바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04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권성동 사퇴 종용’ 거론 시큰둥
윤석열 ‘김종인-이준석’ 관련 심기 불편
김경진 ‘당내서 李대표 사퇴’ 의견 분분
2030세대 대표 주장은 ‘과대 포장된 것’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선대위 전면 개편' 카드로 당과 선대위가 내홍에 빠진 가운데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 간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선대위 전면 개편' 카드로 당과 선대위가 내홍에 빠진 가운데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 간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전격 공개한 '선대위 전면 개편' 문제를 놓고 고심 중인 윤석열 대선후보 측이 사태를 키운 김 위원장과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윤 후보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선대위 전면 개편을 공개해 윤 후보의 입지와 선택지가 크게 좁아진 데다, 김 위원장과 가까운 이 대표가 선대위 해체를 주장하며 윤 후보 측 인사들에 적대감을 감추지 않고 있어 윤 후보 측의 분노를 사고 있다.

김경진 선대위 공보특보단장은 4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당 내 10명 중 7~8명은 이준석 대표가 백의종군해야 한다는 의견"이라며 이 대표 사퇴론을 공개적으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2030을 대표한다는 주장, 이 대표 없이는 2030의 지지를 얻을 수 없다는 이야기는 과대포장된 것"이라고 직격했다.

김 단장은 "이미 윤 후보의 젊은층 지지율은 떨어질 만큼 떨어졌다"며 "젊은이들하고 대화를 나눠봤는데 '이 대표도 박근혜 당시 대통령 후보에 의해 발탁돼 벼락출세한 사람이고, 신지예 위원장도 비슷한 상황 아니냐, 이 대표나 신 위원장이 2030을 대표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더라"고 전했다.

김용남 선대위 상임공보특보도 이 대표를 향해 "정작 나가야 할 사람이 나가지 않고, 모든 사람이 나가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 특보는 "이 정도 상황이 됐으면 누가 뭐래도 큰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당 대표"라며 "선거 상황이 여기까지 온 것에 대한 원인 제공한 이 대표는 아무 얘기도 없이 그냥 모른 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민전 공동선대위원장도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까지 거론하며 "성상납 의혹을 받는 대표가 선거 기간에 당을 책임진다는 것은 국민의 지탄을 받는 등 상대 당의 공격포인트가 되기도 한다"며 "선거기간만이라도 이 대표가 스스로 직무정지를 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이 아름다운 정치가 아니겠느냐"고 충고했다.

이에 반해 이 대표는 윤 후보의 핵심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의 사퇴를 계속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표는 의원 전원이 당직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실제 그게 이뤄졌는지도 모르겠고, 사무총장이 사퇴했느냐"며 권 총장의 거취를 공개적으로 거론하며 그의 자진 사퇴를 종용했다.

의원 전원의 당직 일괄 사퇴는 이 대표에 대한 거취 압박으로 해석됐기 때문에 이 대표가 윤 후보 최측근부터 보직을 내려놓으란 비판으로 반박한 것이다.

김 위원장발(發) 선대위 개편 선언 과정을 두고 윤 후보 측에선 '후보 패싱'을 들멱하며 불쾌감을 표출하는 등 일부에선 김 위원장이 '상왕' 노릇을 하며 마치 윤 후보를 '꼭두각시'처럼 취급하고 있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그립을 잡고 이 대표가 복귀하는 선대위가 마치 정답인 것처럼 비쳐지는 건 옳지 않다"며 "후보 측근들, 경선 캠프 인사들 탓에 선대위가 문제가 있는 것처럼 비쳐지는 건 바로잡고 싶지만 개편에 착수한 만큼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다음 메일 수·발신 장애 발생..2시간30분째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