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하청근로자 전봇대 고압전류에 감전...결국 숨져
상태바
30대 하청근로자 전봇대 고압전류에 감전...결국 숨져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1.03 22: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하청근로자가 여주시내의 신축 오피스텔 인근 전봇대에서 혼자 작업하다가 감전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다 숨졌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김광섭 기자)
30대 하청근로자가 여주시내의 신축 오피스텔 인근 전봇대에서 혼자 작업하다가 감전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다 숨졌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김광섭 기자)

30대 하청근로자가 전봇대에서 혼자 작업하다가 감전사고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115일 여주시내의 신축 오피스텔 인근 전봇대에서 전기연결 작업을 하던 김모(38)씨가 감전사고를 당했다. 김씨는 혼자 10m 넘는 높이 전신주에 올라가 작업하던 중 변을 당했다.

목격자들은 고압전류 때문에 무언가 펑 터지는 소리가 났다고 경찰 등에 진술했다.

김씨는 사고 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머리부터 상반신까지 심한 화상을 입어 얼굴을 알아보기 힘들 정도였다고 한다. 그는 사고 19일 만인 1124일 사망했다.

김씨는 올봄 결혼을 앞뒀으며 숨지기 전 상견례도 예정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하청근로자로, 작업에 필요한 안전장비를 제대로 챙겨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작업 관계자들과 한국전력 등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