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신지예 새시대준비위 부위원장 ‘사퇴···尹, 애초에 없어도 될 논란 만들어 제 잘못
상태바
국힘, 신지예 새시대준비위 부위원장 ‘사퇴···尹, 애초에 없어도 될 논란 만들어 제 잘못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03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성세대에 치우쳐 청년세대에 큰 실망 줘
청년 세대들과 공감하는 자세로 새로 시작
처음 국민이 기대한 공정·상식나라 만들 터
사진은 지난달 20일 신지예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임명 직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한길 위원장, 신지예 수석부위원장,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뉴스1)
사진은 지난달 20일 신지예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임명 직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한길 위원장, 신지예 수석부위원장,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尹) 대선후보는 3일 새시대준비위원회 신지예 수석부위원장의 사퇴와 관련, "애초에 없어도 될 논란을 만든 제 잘못"이라고 공식 사과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젠더문제는 세대에 따라 시각이 완전히 다른 분야인데, 기성세대에 치우친 판단으로 청년세대에 큰 실망을 준 것을 자인한다"고 썼다.

앞서 이날 오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선대위 전면 개편'을 추진하겠다며 쇄신 작업에 착수했다.

김 위원장의 발표 직후 신 전 부위원장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새시대준비위 직책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근 윤 후보의 지지율이 급격히 추락한데 대해 극약 처방을 내린 보인다.

윤 후보는 "출마선언을 하며 청년들에게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등 청년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겠다고 약속했다"며 "시간이 지난 지금 그 약속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돌이켜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직하게 시인하고, (제가) 2030의 마음을 세심히 읽지 못했다"며 "대통령은 사회갈등을 증폭하는 것이 아니라, 조정하고 치유해야 하고, 그것이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대선후보로 나선 큰 이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대표의 공개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신 전 부위원장 영입을 강행해 20대 남성층을 중심으로 표심이 대거 이탈하는 등 최근 지지율 폭락 사태가 2030 세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이를 개선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윤 후보는 "앞으로 기성세대가 잘 모르는 것은 인정하고, 청년세대와 공감하는 자세로 새로 시작하겠다"며 "처음 국민께서 기대했던 윤석열다운 모습으로 공정과 상식의 나라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