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4875명...“거리두기 2주간 연장,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 적용”
상태바
코로나19 신규 확진 4875명...“거리두기 2주간 연장,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 적용”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1.12.31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미크론 감염자 894명으로 늘어나
국내 확진자 4758명, 해외유입 117명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108명 발생
수도권 비율 71.1%, 비수도 1376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758명, 해외유입 사례 117명 포함 4875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63만 838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758명, 해외유입 사례 117명 포함 4875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63만 838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875명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현행 시행 중인 거리두기를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또 백화점과 대형마트에도 방역패스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758, 해외유입 사례 117명 포함 4875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63838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오미크론 감염 환자는 국내감염 83, 해외유입 186명이 추가돼 총 894명으로 늘어난 상태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1056, 사망자는 108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5563명에 이른다. 치명률 0.88%이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44219648명으로 전 국민의 86.1%로 이 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42533516명으로 전 국민의 82.8%, 추가접종자는 17673599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4758명 중 서울 1635, 경기 1454, 인천 293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71.1%로 나타났다. 부산에서 257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137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도별 확진자는 서울이 1635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주에서 14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경기 1454, 인천 293, 부산 257, 경남 228, 충남 136, 대구 130, 경북 103, 전북 99, 광주 85, 충북 73, 강원·대전 각각 69, 전남 58, 울산 38, 세종 17명이 발생했다.

한편, 국내에서 지난해 120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오늘로 712일째를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