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복지 두 마리 토끼 잡는 ‘경기지역화폐’...대통령상 수상
상태바
경제·복지 두 마리 토끼 잡는 ‘경기지역화폐’...대통령상 수상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2.29 1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다음 달 1일부터 실물 카드 없이 핸드폰만으로 삼성페이를 통해 지역화폐 결제가 가능한 ‘경기지역화폐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 사진은 경기지역화폐. (사진=중앙신문DB)
경제·복지 등의 효과를 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경기지역화폐’가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경기지역화폐 여주사랑카드. (사진=중앙신문DB)

경제·복지 등의 효과를 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경기지역화폐가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경기도는 최근 정부의 지역사랑상품권 성과 및 우수사례 평가에서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도에 따르면, 경기지역화폐는 타 광역 시도와 달리 지역화폐 사용처를 발행 시군 내 전통시장 및 연 매출 10억원 이하 소상공인으로 한정함으로써 지역화폐의 본래 목적인 지역공동체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재난기본소득과 소비지원금 등 경기도만의 경제방역대책 겸 경제복지정책을 추진함으로써 전 도민이 지역화폐를 통한 소비를 경험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평가는 행정안전부가 지역사랑상품권 사용 활성화를 통해 소상공인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 지자체 우수사례를 발굴하고자 처음으로 실시했다.

도 관계자는 “‘경제복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지자체와 도민, 소상공인 등 주요 지역경제 활동 주체들의 상생협력을 통해 소비가 골목상권으로 더 집중될 수 있었다경기지역화폐가 도민들의 대표 소비 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 시행하고 있다는 점 등이 향후 타 지자체가 참고할 만한 우수한 정책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경기도가 지역화폐를 통해 전통시장·골목상권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노력해 온 성과가 널리 인정받은 데 큰 자부심을 느낀다, “지역화폐의 취지에 공감하고 동참해주신 모든 도민께 감사를 드린다. 앞으로도 지역화폐가 골목상권 영세소상공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는 대상을 받은 경기도 외에도 인천(최우수), 성남·시흥(우수) 등 총 19개 광역·기초 지자체가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경기지역화폐는 지난 20195612억원 발행을 시작으로 올해 42834억이 발행(11월 말 기준)돼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골목상권과 소상공인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