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거울로 20대 외국인 여직원 불법 촬영...50대 공장장 ‘입건’
상태바
특수거울로 20대 외국인 여직원 불법 촬영...50대 공장장 ‘입건’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1.12.29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행 후 공장 화재 발생, 범행 현장 사라져
특수거울로 20대 외국인 여직원울 불법 촬영한 50대 공장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또 사건 다음 날 이 공장에 화재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독자제공)
특수거울로 20대 외국인 여직원울 불법 촬영한 50대 공장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또 사건 다음 날 이 공장에 화재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독자제공)

여직원 샤워실에 특수거울을 설치해 20대 외국인 노동자를 불법 촬영한 50대 공장장이 적발됐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7일 포천시의 한 금속 관련 공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A씨가 누군가 특수거울을 설치해 몰래 촬영하는 것 같다면서 신고했다.

경찰이 조사한 결과 공장장 B(50대 남성)가 특수거울을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샤워장 내부에서는 거울이지만, 외부에서는 샤워장 내부를 훤히 볼 수 있는 특수거울이었다. A씨는 거울에서 불빛이 느껴져 수상하다고 판단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B씨가 경찰조사를 받은 다음날인 28일 오전 340분께 이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건물 2개동을 비롯해 샤워장 등을 모두 태워 범행 현장은 훼손된 상태다.

화재원인이 방화인지 여부는 현재 조사 중이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불법 촬영 혐의와 함께 화재원인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