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내년 본예산 1조 1411억 확정…전년 比 363억 증가
상태바
이천시 내년 본예산 1조 1411억 확정…전년 比 363억 증가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1.12.26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는 3일 ‘이천시 세라믹종합솔루션센터 건립’을 위한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15억 원을 1차로 교부받았으며 추후 2차에 나머지 사업비를 교부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이천시 2022년 본예산은 1조 1411억원으로 전년 대비 363억원(3.3%)이 늘어난 규모다. 사진은 이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이천시 2022년 본예산이 제225회 이천시의회 정례회에서 1조 1411억원으로 확정됐다.

26일 시에 따르면 2022년 본예산의 총 규모는 11411억원으로 전년 대비 363억원(3.3%)이 늘어난 규모다. 일반회계는 9231억원으로 2021년 본예산 대비 691억원(8.1%)이 증액됐으며, 특별회계는 327억원(13.1%)이 감소한 2179억원이다.

일반회계 중 가장 많은 금액이 증액된 분야는 사회복지 분야다. 시는 코로나19로 심화된 양극화 등 세밀한 사회안전망 강화할 방침이다. 기초연금 733억원, 영유아보육료 지원 222억원, 생계급여 175억원 등 올해 2972억원 보다 290억원(9.8%)이 늘어난 3262억원, 청년정책 지원에 35억원을 투입한다.

농업 분야와 교통 분야는 올해 대비 각각 285억원(40.1%)44억원(4.8%) 증액된 986억원과 970억원을 편성했다. 또한 여성비전센터 신축 공사 106억원, 남부권 복합스포츠문화센터 건립 60억원, 북부권 체육공원 조성 50억원, 중리택지개발사업 60억원 등도 편성됐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한 이천형 공공일자리 뉴딜, 소상공인 맞춤지원, 정부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피해업종에 특별보상금 지급, 위기가정 한시생계지원 등 민생안정을 위한 특단의 재정정책을 강력 추진해 예산의 외형적 확장은 물론 내실 있는 쓰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