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연속 위중증 환자 역대 최다...코로나19 신규 확진 6233명
상태바
2일 연속 위중증 환자 역대 최다...코로나19 신규 확진 6233명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1.12.24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미크론 감염자 262명으로 늘어나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56명 발생”

국내 확진자 6163명, 해외유입 70명
수도권 비율 71.46%, 비수도 1759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6163명, 해외유입 사례 70명 포함 6233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59만 6209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6163명, 해외유입 사례 70명 포함 6233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59만 6209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위중증 환자는 전날 1083명보다 1명 늘어 2일 연속 최고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60세 이상 고령층이 위중증 환자의 85%, 사망자의 94%를 차지하고 있다며, 예방접종을 통해 단기간에 면역력을 높이고 변이 확산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6163, 해외유입 사례 70명 포함 6233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596209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오미크론 감염 환자는 국내감염 2, 해외유입 41명이 추가돼 총 262명으로 늘어난 상태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1084, 사망자는 56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5071명에 이른다. 치명률 0.85%이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43884305명으로 전 국민의 85.5%로 이 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42259139명으로 전 국민의 82.3%, 추가접종자는 14304492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6163명 중 서울 2324, 경기 1647, 인천 433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71.46%로 나타났다. 부산에서 419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175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도별 확진자는 서울이 2324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주에서 24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경기 1647, 인천 433, 부산 419, 경남 228, 충남 176, 대구 150, 경북 144, 강원 129, 전북 117, 충북 90, 대전 81, 전남 68, 광주 54, 울산 43, 세종 36명이 발생했다.

한편, 국내에서 지난해 120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오늘로 705일째를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화성시, 오는 7월부터 ‘어르신 목욕비, 이·미용비’ 지원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
  • 화성시, 5월 말까지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