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핵심 실무자들의 연이은 사망, 대장동 비극 근본 원인 밝혀져야
상태바
[기자수첩] 핵심 실무자들의 연이은 사망, 대장동 비극 근본 원인 밝혀져야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2.22 0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정 기자
김유정 기자

성남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으로 핵심 실무자 2명이 검경의 수사를 받던 중 숨졌다.

대장동 개발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사업으로, 이 전 시장의 장비로 불렸던 유동규 전 성남도시공사 기획본부장을 비롯해 남욱 변호사, 김만배 등은 현재 구속된 상태다. 김문기 처장의 숨진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수사가 이어지면서 실무를 담당했던 이들이 잇따라 사망하고 있다.

유한기 전 성남도공 개발사업본부장(포천도시공사 사장)이 지난 10일 일산서구에서 추락사한 데 이어 21일 김문기 성남도공 개발1처장이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범행을 주도한 유동규, 남욱에 비해 유한기와 김문기는 혐의와 무게감이 적은 편으로 보이지만 정작 실무자였던 이들이 숨졌다.

조심스럽게 예측해 보건대 윗선의 지시에 따르게 되는 실무자 특성상 말 못 할 억울함때문에 이러한 비극이 이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든다.

그러나 죽은 자는 말이 없고, 고인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마무리되게 될 것이다.

대장동 수사는 의혹이 불거진 후 지지부진하다가 최근에서야 속도를 붙이고 있다. 수사기관은 늦게 착수한 수사인 만큼 더 가열차게 관련자들을 다룬 것은 아닌지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

수사의 성패와 관련 없이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은 이 나라 역사의 귀퉁이에 부끄러운 치부로 기록될 것이다.

대장동 사업은 현재 공공의 이름을 앞세워 교묘한 민관합작으로 원주민들의 토지를 강제 수용하고, 정체불명의 소수 무리에게 천문학적 과다수익을 몰아줬으며, 이를 바탕으로 특정 세력을 이 나라 유력 정치세력으로 키운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 의혹을 풀어가는 과정에서 시키는 대로온갖 궂은일을 도맡아 했을 유력 실무자 두 명이 잇따라 숨졌다. 그들의 안타까운 죽음의 근본 원인은 언젠가는 밝혀지겠지만, 하루라도 빨리 실체가 드러나 국민들의 평가를 받아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일)···곳에 따라 ‘소나기’ 최대 6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