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도시개발공사 김문기 처장 숨진 채 발견...대장동 의혹 두 번째 사망
상태바
성남도시개발공사 김문기 처장 숨진 채 발견...대장동 의혹 두 번째 사망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1.12.21 2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의 실무를 담당했던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의 실무를 담당했던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830분께 성남시 분당구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에서 김 처장이 숨진 것을 직원들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처장의 사망에는 타살 흔적이나 범죄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후 813분께 김 처장 가족으로부터 김 처장이 출근한 뒤 연락두절됐다는 신고를 받고 소재를 찾고 있었다.

김 처장은 올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았다. 그는 특혜 의혹의 핵심인 유동규(구속기소)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측근이라고 대내외적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당시 김 처장은 평가위원으로 참여한 이력이 있다.

또 시행사 성남의뜰에서 공사 몫의 사외이사를 맡은 바 있다.

김 처장은 성남도공이 공모사업 지침서와 사업협약서에 초과이익 환수조항을 넣지 않은 이유 때문에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어, 숨진 인물은 두 번째다.

지난 10일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포천도시공사 사장)이 고양시 일산서구 아파트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