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골프리조트 30대 간부, 여성 50명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의혹
상태바
안산 골프리조트 30대 간부, 여성 50명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의혹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1.12.08 2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연인에게 신체를 불법 촬용한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전 국가대표 승마선수 A(28)씨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사진은 도촬 CG. (사진=중앙신문DB)
8일 제보자는 골프리조트 간부 A씨(30대 남성)가 60여개의 성관계 동영상을 올해 6월부터 11월 사이 촬영해 소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CG=중앙신문)

| 중앙신문=김소영 기자 | 안산시 소재 골프리조트 간부 A씨가 무수한 여성과 성관계하는 모습을 불법 촬영해 소장하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8일 제보자는 골프리조트 간부 A(30대 남성)60여개의 성관계 동영상을 올해 6월부터 11월 사이 촬영해 소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여성의 이름과 나이를 순서대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고 한다. 피해여성은 50여명으로 추정된다.

A씨는 불법 촬영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다가 구체적 영상을 제시하자 나쁜 목적이 아니다 추억용이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자신이 독실한 교회 신자라고 밝혔으며 골프리조트의 간부다. 또한 해당 리조트 회장 겸 기독교계 언론사 발행인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은 A씨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