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내년 ‘9578억 원’ 푼다…올해 比 1.32% 증가
상태바
광명시 내년 ‘9578억 원’ 푼다…올해 比 1.32% 증가
  • 천성환 기자  visee99@naver.com
  • 승인 2021.12.06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안정화 집중 ·교육 265억 투입
광명시는 내년 예산으로 올해 9454억원 보다 1.32%(124억원) 증가한 9578억원의 예산을 마련했다.  사진은 광명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광명시가 내년 예산으로 올해 9454억원 보다 1.32%(124억원) 증가한 9578억 원의 예산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 사진은 광명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광명시가 내년 예산으로 올해 9454억 원 보다 1.32%(124억 원) 증가한 9578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시가 편성한 2022년 예산 9578억 원은 크게 안전한 일상회복을 위한 코로나19 대응 민생경제 안정화를 위한 일자리 확대 누구나 누리는 보편적 복지 확대 광명형 뉴딜 추진 시민의 삶을 치유하는 여가·휴식공간 조성 등 시민 모두가 잘사는 지속가능한 광명시 조성 등을 위해 투입된다.

세부적으로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일상회복을 위해 코로나대응 예산 72억 원, 민생경제 안정화를 위해 양질의 공공일자리, 청년일자리 마련에 145억 원,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한 맞춤형 지원으로 27억원을 편성해 경제살리기와 서민생활 안정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로 지친 시민의 삶을 치유하는 마을정원, 꽃길조성 등에 23억 원, 하안동 체험놀이터 확장, 가로숲길 정비사업, 안양천 및 목감천 환경개선사업 등에 136억 원을 편성해 도심 속 곳곳에 정원을 만들고 거리비우기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생활 속 여가와 휴식공간을 확대할 방침이다.

사회 격차와 불평등을 줄이는 포용적 회복을 위한 복지예산으로 노인복지증진 1188억 원, 기초생활보장 431억 원, 보육·가족·여성 분야 1200억 원 등 총 3566억 원을 편성해 기본서비스 정책을 확대해 누구나 누리는 복지사회를 만들 계획이다.

특히 노인 무상교통 지원 50억 원, 학대피해 아동쉼터 설치 24억 원, 출산축하금과 첫만남이용권 44억 원을 편성해 아동과 노인, 약자를 위한 돌봄 복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차별없는 교육과 평생학습으로 여성새일센터, 여성비전센터, 광명자치대학 운영 등 평생학습사업비와 학교교육 대응사업비로 총 265억 원을 편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