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중독 여성, 동거남 집서 숨진 채 발견
상태바
알코올중독 여성, 동거남 집서 숨진 채 발견
  • 천성환 기자  visee99@naver.com
  • 승인 2021.11.27 2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署, 타살혐의 없어 '남성 귀가 조치'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광명경찰서는 26일 오후 1시께 만성 알코올중독을 앓던 40대 여성 A씨가 광명시의 동거하던 B씨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중앙신문DB)

만성 알코올중독을 앓던 40대 여성이 동거하던 남성의 자택에서 숨졌다.

동거남이 달아나면서 경찰은 강력사건을 염두에 두고 쫓아 검거했으나 타살 혐의점은 없었다.

27일 광명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A씨가 광명시의 B씨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A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채 도주했다. 시내 숙박업소에 숨어있던 B씨는 같은 날 오후 630분께 붙잡혔다.

검거 당시 B씨는 A씨의 신용카드를 소지하고 있었는데 사용하지는 않았다.

경찰은 A씨의 사망과정에 타살 혐의점이 없고, 평소 만성 알코올중독으로 몸이 쇠약해진 점 등에 미뤄 지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

또한 B씨를 상대로 A씨의 사망경위에 대해 조사한 뒤 귀가 조치했다.

B씨 또한 만성 알코올중독증 환자로, 이들은 알코올중독 치료병원에서 만나 동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