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폭로 운전기사에 금품 건넨 "박순자 전 국회의원, 징역 6월"
상태바
비리폭로 운전기사에 금품 건넨 "박순자 전 국회의원, 징역 6월"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1.11.26 19: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순자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선거를 앞두고 비리 폭로 양심선언에 나선 운전기사에게 금품울 주며 회유를 시도한 박순자 전 국회의원이 1심에서 징역 6월을 선고받았다. (사진=박순자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선거를 앞두고 비리 폭로 양심선언에 나선 운전기사에게 금품울 주며 회유를 시도한 박순자 전 국회의원이 1심에서 징역 6월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2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기부행위 제한)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의원에 대해 징역 6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박 전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선거(당시 미래통합당 후보)1달여 앞둔 지난해 3급여를 제대로 달라. 그렇지 않으면 비리를 폭로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운전기사 A씨에게 5000만원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20182월 보좌관 B씨와 공모해 선거구민 14명에게 총 36만원 상당의 한과세트를 소포로 보낸 혐의로도 기소됐다.

20175~20184월 안산단원을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재직하던 박 전 의원의 7급비서 및 운전기사로 근무하던 A씨는 박봉을 받던 것에 앙심을 품었다.

A씨는 시의원 공천과정에서 박 전 의원으로부터 홀대 받았다는 생각에 비리를 폭로하려 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기자들에게 이른바 양심선언문을 배포하면서 박 전 의원을 압박하기도 했다.

그러자 박 전 의원은 A씨 회유를 위해 5000만원을 줬다. 돈을 받은 A씨는 같은 해 315앙심 품고 흠집내려고 지어낸 얘기했다면서 자신의 종전 양심선언문을 뒤집은 해명을 발표했다.

이를 수상히 여기고 수사한 검찰은 박 전 의원이 A씨에게 준 5000만원 중 3000만원은 공갈로 인한 피해금으로 판단, 나머지 2000만원에 대해 기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A씨로 하여금 허위 해명문을 작성해 공표하도록 범행을 주도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가 공갈죄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점을 고려하면 피고인 또한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힌 뒤 다만 허위사실공표 범행은 A씨의 공갈로 인한 것으로 피고인을 피해자로 볼 사정이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