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 내란·학살 사건 주범”···당시 사건 관련자들 양심선언 기대
상태바
이재명 “전두환 내란·학살 사건 주범”···당시 사건 관련자들 양심선언 기대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23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하 수백 명의 무고한 사람들 살상”
자신 사적 욕망 위해 국가 권력 찬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과 과련, “명백한 내란, 학살 사건의 주범”이라며 “국가 권력을 찬탈한 죄를 끝까지 사과하지 않고 떠났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과 과련, “명백한 내란, 학살 사건의 주범”이라며 “국가 권력을 찬탈한 죄를 끝까지 사과하지 않고 떠났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3일 9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난 전직 대통령인 전두환 씨에 대해 "전 씨는 명백하게 확인된 것처럼 내란, 학살 사건의 주범"이라고 단정했다.

이 후보는 이날 '디지털 대전환' 공약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하 수백 명의 사람을 살상했던, 자신의 사적 욕망을 위해 국가 권력을 찬탈했던,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에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도 국민께 반성하고, 사과하지 않았다"며 직격했다.

그러면서 “이런 중대 범죄행위를 인정치도 않았다"며 "참으로 아쉽게 생각한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따라서 그는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여전히 미완 상태인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이 드러날 수 있도록 당시 사건 관련자들의 솔직한 양심선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씨 빈소를 방문할 것이냐는 물음에 "현재 상태론 조문할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며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