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소설' 겨울 재촉ᆢ맹추위로 스산함 엄습
상태바
[포토] '소설' 겨울 재촉ᆢ맹추위로 스산함 엄습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22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뒤편 윤중로 도로변에 붉은색의 낙엽들이 수북하게 쌓여 있다. (사진=박남주 기자)

22일은 살얼음이 잡히고, 땅이 얼기 시작한다는 ‘소설(小雪)’이란 절기다. 이날 살엄음과 땅이 어는 모습은 눈에 띄진 않았지만 기상청은 올들어 가장 추운 날씨라고 밝혔다.

평소 ‘건성’으로 지나던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뒤편 윤중로(도로변)를 걷는 기자의 눈에 수명을 다 한 붉은색의 낙엽들이 수북하게 쌓여 마치 겨울을 재촉이라도 하듯 ‘스산’함을 느끼게 했다.

올해는 기상 이변으로 유독 매서운 추위가 엄습한다는 기상청 예보다. 철저한 준비로 이 동장군(冬將軍)을 잘 이겨내야 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