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마산 불...20대 방화범 범행동기 ‘횡설수설’
상태바
천마산 불...20대 방화범 범행동기 ‘횡설수설’
  • 차영환 기자  cccdh7689@naver.com
  • 승인 2021.11.18 12: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남성이 천마산 곳곳에 불을 질러 임야 약 1.5㏊가 소실됐다. 불은 18일 오전 3시50분께 진화됐으며, 소방당국과 시 산불감시단은 현재까지 뒷불을 감시 중이다.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20대 남성이 천마산 곳곳에 불을 질러 임야 약 1.5㏊가 소실됐다. 불은 18일 오전 3시50분께 진화됐으며, 소방당국과 시 산불감시단은 현재까지 뒷불을 감시 중이다.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20대 남성이 천마산 곳곳에 불을 질러 임야 1.5가 소실됐다.

18일 남양주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826분께 천마산 3~5부 능선에서 불이 났다. 불은 이틀 날인 18일 오전 350분께 진화됐으며, 소방당국과 시 산불감시단은 현재까지 뒷불을 감시 중이다.

산불 현장에 서 있던 20대 남성 A씨는 소방당국과 시 특사경에 자신이 불을 질렀다고 인정했다. A씨는 혼자 산에 올라 산 속 5군데에 낙엽을 모아놓고 라이터로 방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A씨는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시 특사경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