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차량용 ‘요소수 수급’ 일단 해결···중국서 조만간 1만 8700t 요소 들여와
상태바
정부, 차량용 ‘요소수 수급’ 일단 해결···중국서 조만간 1만 8700t 요소 들여와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11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총리, 당국 수입선 다변화 모색
수급 정상화 되기까진 ‘시간 더 필요해’
판매방식 지정 등 통해 수급 관리할 것
정부가 외교채널을 총동원 차량용 요소수 수급 문제를 해결키 위해 중국과 협의를 거쳐 1만 8700t가 요소가 곧 들어오게 됨에 따라 일단 요소수 부족으로 인한 대규모 운행 중단 사태는 피하게 됐다. (사진=뉴스1)
정부가 외교채널을 총동원 차량용 요소수 수급 문제를 해결키 위해 중국과 협의를 거쳐 1만 8700t가 요소가 곧 들어오게 됨에 따라 일단 요소수 부족으로 인한 대규모 운행 중단 사태는 피하게 됐다.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중국과의 소통으로 조만간 1만 8700t의 요소가 들어오게 됐다"며 "업계와 조달 당국이 힘을 모아 수입선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차량용 요소수 수급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임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수급이 정상화되기까진 시간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매점매석 금지 고시에 이어 국내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키 위해 요소와 요소수에 대한 '긴급 수급 조정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우선 확보된 물량이 꼭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수입, 생산, 판매 등에 대한 명령과 판매방식 지정 등을 통해 수급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세제지원도 병행키로 했다. 김 총리는 "추가로 수입되는 요소에 대해선 관세율을 인하해 수입선을 다변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총리는 "이번 요소수 문제에 대해 정부의 대응이 늦었다는 국민들의 아픈 지적이 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 생활에 큰 불편과 우려를 끼친 점, 국정을 통할하는 총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며,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김 총리는 "우선은 긴급한 요소 수급 문제 해소에 전력을 기울이되, 차제에 즉각적인 대응이 되지 않은 이유를 면밀히 살펴보고, 보완이 필요한 점은 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다른 주요 원자재 중 특정국가에 대한 의존도가 과도하게 높은 품목에 대해선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전 부처가 협력해 공급망 전반을 면밀히 점검하고, 근본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