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중증 473명 최다”...신규 확진자 2520명 집계
상태바
“위중증 473명 최다”...신규 확진자 2520명 집계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1.11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확진자 2494명, 해외유입 26명
수도권 비율 80.23%, 비수도 493명
사망자 21명, 위중증 환자 13명 늘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686명으로 집계됐다. 1일 오전 5시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이 시행됐다. (CG=중앙신문)
위드코로나를 시작한지 10일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520명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473명으로 전날 460명에 이어 역대 최다 위중증 환자 수를 기록했다. (CG=중앙신문)

위드코로나를 시작한지 10일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520명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473명으로 전날 460명에 이어 역대 최다 위중증 환자 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494명, 해외유입 사례 26명 포함 2520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8만 8351명이라고 밝혔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473명, 사망자는 21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033명에 이른다. 치명률 0.78%이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4175만 7700명으로 전 국민의 81.3%로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는 3973만 5580명으로 전 국민의 77.4%로 집계됐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2494명 중 서울 999명, 경기 816명, 인천 186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80.23%로 나타났다. 경남에서 76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49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시·도별 확진자는 서울이 999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에서 6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경기 816명, 인천 186명, 경남 76명, 부산 68명, 충남 50명, 대구 42명, 전북 39명, 충북·대전 각각 34명, 경북 33명, 광주 32명, 강원 28명, 울산 20명, 전남 17명, 제주 14명이 발생했다.

한편, 국내에서 지난해 1월 20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오늘로 662일째로 지난 1일 시작된 위드코로나는 11일째를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